이전 다음
마음아, 이제 놓아줄게
저자 이경희
정가 15,000원
페이지 256쪽
발행일 2017년 7월 15일
“우리가 안고 있는 ‘상처’는 어디에서 오는가”
마음 속 상처를 지우지 못한
당신을 위로하는 스물일곱 가지 이야기
 
마음아, 이제 놓아줄게 소개

우리가 안고 있는 상처는 어디에서 오는가

마음 속 상처를 지우지 못한

당신을 위로하는 스물일곱 가지 이야기

 

 

힐링Healing’이 사회적 키워드로 자리 잡았던 때가 있었다. 그때는 너도 나도 힐링을 외치며 각박한 현실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려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만큼 현대인들이 많은 스트레스와 압박으로 힘들어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했다. ‘힐링이라는 단어가 들어간 프로그램도 생길 만큼 일종의 유행처럼 번지기도 했다. 그러나 몸과 마음을 치유하지 못하고, 복잡한 세상 속에서 방황하며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왜 우리는 여전히 진정한 힐링을 하지 못할까?

 

마음아, 이제 놓아줄게는 그 물음에 대한 해답을 알려준다. 갤러리 램번트가 주최한 마음, 놓아주다전시 공모에서 당선된 스물일곱 예술가들의 치유 기록을 엮어낸 이 책은, 작품을 통해 상처를 예술로 승화시킨 이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화가 개개인의 작품 소개와 함께 작가의 생각, 또 저자 본인의 이야기를 덧붙여 상처를 치유하는 하나의 과정 속으로 독자를 천천히 안내한다. 그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어느새 읽는 이들도 마음속에 꽁꽁 감춰두었던, 아플 것을 알기에 꺼내보지 못했던 과거의 와 직면하게 된다. 여전히 울고 있는 과거의 나를 만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함께 울며 불쌍히 여겨 그들을 보내주지 못한다. 하지만 이제는 그 손을 놓아주어야 한다고 저자는 말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힘든 일이 생기면 누군가에게 먼저 털어놓기보다는 속으로 삭이거나, 한참을 고민한 후에 가까운 사람들에게 말을 하곤 한다. 결국은 마음속에 담아 두고, 끌어안고, 또 그 상처와 몇날 며칠을 함께하는 것이다. 너무나 아프기 때문에 쉽게 털어내 버릴 수 없는 내 마음 속 상처들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마음을 놓아주는 과정이 필요하다. 떠나보내지 못해 전전긍긍할 필요도 없고, 떠나간다고 해서 슬퍼할 일도 아니다. 그저 우리는 쥐고 있던 주먹을 펴고, 붙잡고 있던 마음을 놓아주면 된다. 진정한 힐링마음 치유를 하지 못한 이유를 알지 못했기에 우리는 여전히 치유와 힐링이 필요하다고 믿으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다시 첫 물음으로 되돌아가 보자. 왜 우리는 진정한 힐링을 하지 못할까? 아무리 좋은 음악을 들어도, 맛있는 음식을 먹어도, 여행을 떠나도 그것은 그저 한순간의 달콤함일 뿐 근본적인 치유책은 되지 못한다. 스물일곱 가지의 이야기를 모두 읽은 독자라면 이제는 안다. 내 마음을 놓아주는 그 과정이 진정한 치유가 되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힘이 되리라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