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시가 있는 아침
저자 정기용, 이미자 외 34
도서정가 15,000원
페이지수 248쪽
초판발행일 2018년 1월 11일
36인이 노래하는 ‘서정의 향연’ 세 번째,
포근한 위로가 되어 주는 아름다운 사람들의 따뜻한 이야기
 
시가 있는 아침 소개

36인이 노래하는 서정의 향연세 번째,

포근한 위로가 되어 주는 아름다운 사람들의 따뜻한 이야기

 

 

모두가 한 번쯤은 라는 장르의 문학을 직접 써 내려가 본 작가가 된 적이 있을 것이다. 적어도 초등학교 때나 중학교 때 백일장이라는 이름 아래에서 특정한 주제를 가지고 한 편의 시를 써 본 기억이라면 누구나 공유할 수 있을 정도로 흔한 추억이다. 잘 쓰든 못 쓰든 열심히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을 다해 시를 썼던 기억이 모두의 기억에 남아 있을 것이다. 그만큼 는 우리에게 절대 낯선 장르가 아니다. 누구나 쉽게 접하고 경험할 수 있으며, 우리는 이미 모두 경험을 해 본 문학이다.

 

시가 있는 아침은 지난 2016111, 201742집을 거쳐 탄생한 3집으로, 새로운 사람들과 새로운 시편으로 꾸려진 시집이다. 막연하게 시를 어렵게 생각했던 이들이 모여 자신의 감정을 오롯하게 담아낸 시를 공유하고, 또 조금 더 부드럽게 다듬고 퇴고하는 과정을 거쳐 왔다. 그 안에서 스스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할 수 있는 용기를 얻었고, 또 한 단계 성장했다. 시를 쓸 때는 를 위로하고, 시를 읽으면서는 또 을 위로하면서 따뜻함으로 서로를 보듬어 간다. 1집부터 꾸준히 참여하고 있는 이들이 구축해 온, 각자만의 개성 있는 시 세계를 엿보는 것 또한 이번 3집에서 중점적으로 감상해 봐도 좋을 만한 포인트다.

 

기승을 부리는 매서운 겨울바람만큼이나 세상도 각박해져 가고 있다. 최근 쏟아져 나오는 뉴스나 기사는 세상의 아픈 이면만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씁쓸할 때도 있다. 그러나 매일 해가 떠오르고 아침이 밝아오듯이 우리의 하루에도 매일 포근한 햇빛이 쏟아질 것이다. 그 하루의 시작에 시가 있는 아침이 함께하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