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심정평화 효정평화
저자 박정진
도서정가 13000원
페이지수 216페이지
초판발행일 2018년 4월 15일
인공지능이 이끌 새로운 문명에 대비하여

세계 가정 연합의 사상(史上)을 설파하다
 
심정평화 효정평화 소개

인공지능이 이끌 새로운 문명에 대비하여

세계 가정 연합의 사상(史上)을 설파하다

 

어머니는 고향의 존재 그 자체이기 때문에 흔히 드러나지 않지만 어머니야말로 고향의 의미이다. 그래서 아버지는 고향의 기표(표상)이고, 어머니는 고향의 기의(의미)이다. 지구촌이 하나처럼 되면서 이제 다문화가정은 점차 보편적인 것이 되고 있다. 역설적이게도 지구촌이 되면서 존재의 여성성, 즉 어머니의 존재가 다시 제자리를 찾게 되었다. 이제 부모는 하나가 되면서 인류는 남성성과 여성성을 골고루 갖춘 존재로서 거듭나야 하게 되었다. (p. 74)

 

저자 박정진은 일찍이 메시아는 더 이상 오지 않는다를 통해 가부장 시대를 지나 여성시대가 옴을 예견한 바 있다. 여성시대에 대한 개념을 밝히며 좋은 여성성’, ‘나쁜 여성성을 구분하여 앞으로 우리가 따를 여성성에 대해 논고한바 있으며 꾸준히 소리 철학 시리즈를 통하여서도 여성성을 탐구하여 앞으로 오게 될 시대의 옳은 향방에 관한 타진을 해왔다. 시대의 지성으로 앞장서는 이러한 노력은 심정평화 효정평화에서도 구체화하는데 앞으로의 세계윤리를 정의하고 설파하는 데에 본고를 할애한 것이다.

 

바야흐로 공유경제, 사물인터넷, 인공지능의 시대다. 딥러닝이라는 학습능력을 갖춘 인공지능 알파고가 세계인에 일으킨 자극은 구글이라는 초국가적 대기업과 인공지능의 위상을 한층 격상시켰으며 오늘날이 인간의 역할이 위협받는 시대라는 경각심을 갖게 하였다. 이러한 변화에 맞물릴 인간의 대비로는 많은 것들이 있겠으나 저자는 인간성 회복이라는 주안점을 찾아 세계윤리, 세계 가정 윤리를 구하고 학문적, 개념적 정립을 하는 데에 시급성을 느낀 듯하다. 그런 시급성으로 심정평화 효정평화가 탄생하게 되었으며 이는 시대가 필요로 하는 학문이라는 데에 이견이 없도록 설명하고 있다.

 

저자는 2감성, 심정, 효정에서 새 시대에 필요한 새 윤리, 새 철학이 심정과 효정의 철학이 되어야 하는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과학기술사회와 긴장관계를 잃지 않고 유일하게 대결할 수 있는 사상은 오직 효와 심정뿐이다. 기계는 정이 없다. 만약 기계가 인간의 정을 나눌 정도로 발전하고 교감한다고 해도 그 정은 정보로서 기계에 이미 입력된 정보일 뿐이다. 따라서 정이야말로 인간이 인간임을, 인간의 정체성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덕목이다.”(p. 86)

또한 6지구촌 시대와 효정평화에서는 효가 가장 근원적인 사상이며 정감이라는 논리를 펼치며 상술한 로봇의 시대를 준비하는 가장 근본적인 가치로서의 효를 재확인한다.

효사상은 가장 원시반본·원시반구적 사상이면서 가장 소박한 철학사상이다. 쉽게 말하면 인간의 사회가 군집성이 커지면서 국가와 제국을 이루고 패권경쟁을 하였지만, 그러한 국가사회 이전의 씨족·부족사회에서부터 거의 본능적·자연발생적으로 발전한 사상이다.”

 

여성과 신생아의 삶을 중심으로 지구가족이 출발하고, 구성되어야 종래 가부장-국가사회의 패권주의와 사회적 폭력을 막고 가족 중심의 진정한 평화를 이룰 수 있다고도 얘기한다. 간단히 말해 출산의 주체는 여성이며 여성과 아이 중심이라는 출생을 근거한 세계가 범애적, 초국가적 세계 연합을 이루게 한다는 논리다. 이 속지주의가 가족의 해체에 맞서서 지구촌 미래의 평화를 위한 초석으로 자리매김할 것인데 부모-자식 간의 유대만큼 자연스럽고, 이타적이고, 평화적인 인간관계가 또 없기에 폭력과 차별이 없는 사회를 만드는 데에 가장 본질적인 해결책의 구실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는 저자 박정진이 꿈꾸는 평화로운 새 시대를 위한 윤리·철학의 정수이며 여성시대를 바라보게 되는 밑바탕이다. 앞으로 우리가 배우고 몸소 행하여야 할 본으로 자리 잡을 효와 정, 이 두 가지 인간의 밑바탕을 본 저서 심정평화 효정평화를 통해 깨치고 나아가 앞으로의 시대에 발맞추고 대비하는 인간이 되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