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조합의 건강이 농어촌의 미래다
저자 정운진
도서정가 20000원
페이지수 280페이지
초판발행일 2020년 2월 1일
건강한 조합과 농어촌의 미래를 위하여
 
조합의 건강이 농어촌의 미래다 소개

건강한 조합과 농어촌의 미래를 위하여

 

본 도서는 농촌조합에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저자가 느낀 조합의 폐단과 문제점을 생생하게 기록하면서 어떻게 하면 이를 개혁할 수 있을지 역설하며 조합의 밝은 미래와 발전을 소망하는 조합의, 조합에 의한, 조합을 위한 도서다.

귀농, 귀촌하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도시와 농어촌을 연결하고 농어촌에서 생겨나는 다양한 과제를 해결해야 할 조합에 기대되는 책임이 무겁다. 그러나 조합이 지금껏 여러 비리와 부패의 온상이 되어왔음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저자는 이러한 조합의 폐단에 대한 근본적 해결을 소유와 경영의 분리로 제시하고, 이를 위해서 조합장이 권력을 내려놓고 전문경영인에게 실질적인 경영을 맡겨야 함을 주장한다.

실제로 현재 그를 위하여 상임이사제를 도입하고는 있지만, 형식적일 뿐 진정한 실행은 이루어지지 않았음을 역설하며, 애매한 명칭인 상임이사를 대표이사로 바꾸는 것부터 시작하여 이들을 뽑는 면접단에 전문성을 요구하는 것까지 전적으로 개혁이 되어야 하는 요소를 이야기한다. 또한 농어촌 여기저기 산재해 있는 각종 단체의 통합을 이루어야 하며, 조합이 농어촌 컨트롤 타워로서의 기능을 회복할 것을 당면 과제로 내놓고 있다.

조합을 경영하는 전문경영인의 자질이 얼마나 중요한지, 조합장이 기득권을 포기하는 것이 어렵지만 꼭 이루어져야 한다는 저자의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고질적인 조합의 폐단이 고쳐지기만 한다면 건강하고 희망찬 농어촌의 미래를 꿈꿀 수 있을 것임을 확신할 수 있다.

저자의 강력한 제안을 통해 지금 농어촌에 필요한 진정한 개혁이 무엇인지 돌아볼 수 있게 할 도서로서 손색이 없다. 부디 이 책을 통해 비리와 부패가 척결된 깨끗한 농어촌 조합 만들기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기를 바란다.

 

Made by ENTER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