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인생이라는 길
허다영  o@c.com 2012-03-26 7985 1029
서러움이 내게 말 걸었지요 나는 아무 대답도 안 했어요 서러움이 날 따라왔어요 나는 달아나지 않고 그렇게 우리는 먼 길을 갔어요 눈앞을 가린 소나무숲가에서 서러움이 숨고 한 순간 더 참고 나아가다 불현듯 나는 보았습니다 짙푸른 물굽이를 등지고 흰 물거품 입에 물고 서러움이, 서러움이 달려오고 있었습니다 엎어지고 무너지면서도 내게 손 흔들었습니다...
실시간대출
캐피탈대출
24시대출
휴일대출
저이자대출
우대대출
100만원대출
소액대출
프리랜서대출
중고차대출
사업자금대출
저축은행대출
군인대출
무직자대출
마이너스대출
5등급대출
일수대출
개인대출
9등급대출
빠른대출
근로자대출
환승론대출
연체자대출
간편대출
우량대출
5분대출
누구나대출
학자금대출
1000만원대출
데출
급전대출
저신용자대출
대학생학자금대출
추가대출
통합대출
대출가능한곳추천
개인사업자대출
긴급대출
공무원대출
대환대출
제2금융권대출
무담보대출
등록금대출
보증인대출
전환대출
전세담보대출
대출
바로대출
10등급대출
전세대출
인터넷소액대출
차대출
7등급대출
통장대출
신속대출
무서류대출
담보대출
사금융대환대출
인터넷즉시대출
대출쉽게받는곳추천
즉시대출
무담보대출
야간대출
200만원대출
생활자금대출
자영업자대출
가정주부대출
직장인대출
맞춤대출
1분대출
원클릭대출
6등급대출
저금리대출
사업자대출
단박대출
저금리대환대출
백만원대출
스피드대출
24시간대출
천만원대출
창업자금대출
단기대출
휴학생대출
가맹점대출
인터넷대출
초간편대출
창업대출
저소득대출
학생대출
전문대출
무방문대출
카드대출
온라인대출
주부대출
공인인증서대출
채무통합대출
가계대출
대출빠른곳추천
금융권대출
환승론
8등급대출
계약직대출
직장인인터넷대출
사업자신용대출
은행대출
신용대출
상호저축은행대출
10분대출
당일대출
전세자금대출
대학생대출
일어났군. 역시 아침때가 되니까 잘 일어난다니까. 그래도 용병 생활을 오래 한 사람인데, 설마 늦잠을 자겠나. 나와 아르메리아는 일어나자마자 하는 순서대로, 우선 옷부터 입기 시작했다.............."!"아직 아르메리아의 속옷 차림은 태연히 바라볼 수 없어..... 나는 즉시 고개를 돌리고, 뒤돌아서서 옷을 갈아입기 시작했다. 잠잘때도 일상복 차림으로 잘 수 없다는게, 여관의 단점이자 장점이었다. 잘 때는 편한데, 일어나고 나서 꼭 이런 문제가 생긴단 말이야. - 계속 -후기)셀과 제논의 관계. 상당히 밀접한 관계로 설정했지만, 스승으로 하는 건............. 하지만 이게 역시 가장 괜찮다고 생각해서요. 그렇다고 셀까지 변태로 몰아붙이지 마요 ! (그럴 사람도 없을 걸)내일 연재는 아마 또 피가 튀기는 싸움이 될 듯. 그러고 나면 9번째 이야기도 끝이 나겠군요. 이제 초반부 연재가 끝나고 중반부로 접어드는 시점이 되네요. 그런데, 초반부가 이렇게 길면 중반부는 언제 끝나지? 그리고 후반부는? 갑자기 머리가 매우 아파지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아아아아악 !)[공룡 판타지] 레이니 이야기 9-154보낸이:곽재욱(knock10) 2000-09-25 19:39 조회:360공룡 판타지 9-154레이니 이야기 - 피케이다 ! (16)"정말 괜찮겠습니까? 아가씨들."걱정하는 시장님. 하지만 인원이 많다고 도움이 될 지......... 나와 아르메리아, 그리고 부스트씨까지 세 명이 그 PK들을 상대하겠다고 하니까 기겁을 하시는 거다. 하긴 라 브레이커라는 걸 내가 가지고 있다는 걸 모르니까 저런 말씀을 하시는 거지만. 역시 검에 약간의 위장을 해 두길 잘했어. 비록 검의 장식을 쇠로 가린 정도이지만."이런 걸 가지고 다니면 인간 사냥군들이 네 뒤를 따라다닐 거야. 내가 위장을 해줄게."고마우셔라. 셀 누나. 하지만 그녀는 왜 이렇게 멋없는 모습으로 라 브레이커를 위장시켰을까. 여태까지 드러나던 검의 화려한 외양에 눈이 익었는지, 지금은 금속으로 모든 광채를 가린 대검을 볼 때마다 왠지 기분이 나쁘다. 마치 내 검을 빼앗긴 느낌이랄까. 하아. 내가 이렇게 물건의 외양을 따지는 녀석이었단 말인가. 잠시 반성을 하고 싶어지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생각은 생각. 현실은 현실. 지금은 눈 앞에 놓인 상대를 걱정하자고."괜찮습니다만..... 이렇게까지 많은 사람들을 보내주실 필요는....."상대에게 마법사가 적어도 둘은 있는데, 이렇게 많은 인원이 몰려간다면 표적을 제공할 뿐이다. 어설픈 실력의 무리보다는, 확실한 실력의 정예들을 데리고 가는 게 나을 것이다. 그리고........ 그런 관점에서 판단하자면..... 시장님의 옆에서 이 도시를 지킬 사람들까지 고려해보면..........."........."그렇다고 해서, 아르메리아처럼 직설적으로, "수가 많으면 걸리적거린다. 확실한 실력자들은 시장님을 보호하기 위해 남아야 하는 이상, 결국 남는 인원은 우리 셋 뿐이니까 공연히 허세 부리지 말고 입 닥쳐." 라고 말할 수는 없지 않은가. 다행히도, 아르메리아가 입을 벌리기 전에, 부스트씨가 먼저 입을 열었다. "만약 이 도시에 그들이 먼저 습격을 한다면, 도시를 지킬 사람들이 다수 필요하게 됩니다. 우리가 지금 나가는 걸 못 본다면 말입니다. 그럼, 시장님 곁에 가급적 많은 사람들이 필요하게 될 겁니다."'도시를 지킨다는' 명분에 밀려, 시장님도 고개를 끄덕인다. 다행히, 자신의 신변을 지키려는 이기적인 욕망으로 비춰지지 않게 되었다는 안도감은, 시장님의 표정에 나타나지 않았다. 그럼........ 이제 나가볼까."안녕히 가세요.""편안한 여행 되세요."모두의 환송을 받으며, '비케이션' 시의 동쪽 성문을 빠져나가는 우리 일행. 단지 세 명뿐인가..... 갑자기 겁이 나기는 해도, 알베르트씨같은 실력의 동료라면..... 이번엔 그를 보호해줄 수 없다. 차라리 이게 낫지. "내 실력이 형편없어서 미안하네. 그럼..........."걱정하는 알베르트씨. 아무래도 악명높은 PK들과의 전투를 단지 세 명이 치른다는 데 대해 불안하다는 눈치가 역력하다. 하지만 뭐........ 할 수 없지. 알베르트씨, 라이다, 테이브, 제라씨들에게도 인사하고, 나는 힘차게 수도로 가는 발걸음을 떼어 놓는다. "그 여자와 엘프, 그리고 용병이 동문을 빠져나갔어."임프가 정찰해온 바에 따라, PK들은 회의를 열었다. 레이니와 아르메리아, 그리고 부스트를 사살하려는 회의. 우선, 키텔이 입을 열었다. "우리의 수가 많기는 하지만, 부스트라면 유명한 용병이야. 그 엘프의 실력도 미지수고. 게다가......."그의 말을 잇는 레진."그 여자. 리드를 죽인 여자는 아무래도 이상해. 여자가 마법을 사용하지 않고 그런 검을 들고 싸울 수 있어? 대검이란 물건, 여자가 들기에는 너무 크다고. 그런 물건을 제대로 들고 싸울 수 있는 여자는, 우리 드워프족의 여자들 정도야."룸이 의견을 말한다. "우리 실력이라면, 엘프와의 전투에서 얼마나 승산이 있을까? 지금 우리 일행의 마법사는 나와 키텔, 둘 뿐이야. 둘이 엘프와 마법 대결을 벌이면, 승산은? 그 살인마 여자가 마법을 사용할 수 있다는 걸 감안하면..........""그 여자가 마법을 사용했어? 주문도 외우지 않았잖아."그녀의 싸움 장면을 제대로 보지 못한 임프의 물음에, 엘름이 대답한다."룸은 우리중, 가장 마법에 능숙하다. 룸이 그렇다니 확실할 거다. 내가 보기에도, 그 여자는 상당한 마력을 가지고 있었다. 어느 정도의 마법사인지도 모르겠고. 하지만........"검을 뽑아보는 엘름."그 여자는 내가 맡는다. 너희들은 나머지 둘을 어떻게 할 지 생각해봐."골치아픈 상대이지만, 그 대신 자신들의 동료를 죽인 원수라는 점에서, 서로 자신이 그녀의 목을 자르려고 했던 PK들은, 아쉽다는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지금은 이기는 게 중요한 법이다. 나중에 사로잡는다면 - 그럴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 그 여자를 마음껏 찌르고 잘라서 죽이리라. 그런 생각을 하면서, 각자의 역할을 토론하는 PK들. "우선, 그 여자. 대검을 든 여자는 내가 맡는다. 아마 그 여자의 마법을 감안한다면, 너희들을 도울 여유는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허리에 찬 검을 만지작거리는 엘름."그럼, 그 엘프는 나와 키텔이 맡도록 하지."손을 비비는 룸."그럼, 그 용병은 내가 맡는건가."혀로 입맛을 다시는 레진. 자신의 거대한 도끼를 만지작거린다. 등에 메인 이상한 모양의 막대기가 덜그럭거린다. "뭐야. 그럼 난?"졸지에 소외된 자가 되어버린 임프가 묻는다. 그의 질문에 나지막하게 대답하는 엘름."넌, 녀석들이 다가오면 정찰해서 우리에게 위치를 알려. 이번 전투는 기습으로 나갈 거다. 녀석들이 전투태세를 갖추기도 전에 해치울거다. 일이 잘못되어도 기선을 제압할 수가 있다면 우리가 유리하다. 일단 우리의 수가 많으니까. 넌 정찰이 끝나면 네 방식대로 움직이도록 해. 잘 알고 있겠지?""알았어. 엘름."
눈부시게 아름다운 감동
2012 우수저작 및 출판지원사업 공모안내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27 책 출판이 가능한지 알고 싶습니다. 한이안 2012-05-09 9 0
26   책 출판이 가능한지 알고 싶습니다. 권선복 2012-05-09 10 0
25 내 마음의 등불 goddnsdk 2012-04-11 9031 1170
24 눈부시게 아름다운 감동 김문수 2012-03-29 8492 1083
23 인생이라는 길 허다영 2012-03-26 7986 1029
22 2012 우수저작 및 출판지원사업 공모안내 권선복 2012-03-22 8176 1062
21 실천에 약한 이론가 서우정 2012-03-21 6866 1101
20 조용히 나를 생각하는 시간 박한수 2012-03-17 5888 984
19 까페나 블로그 있으면 알려주세요~ 행복나라 2012-03-15 2 0
18 누구나 살면서 어느 날 문득 오만석 2012-03-14 8202 948
17 책을 출판(수필) 하고 싶습니다 임인환 2012-02-12 7315 1193
16 꼭 읽어주시기바랍니다.-해외봉사문의 김다미 2012-02-04 8045 1140
15 세상사람들에게 행복을 선사하는 행복에너지 감사드립니다.. 조성목 2012-01-29 8665 1079
14 귀사의 대필작가 희망 김민성 2011-12-27 8878 1204
13   귀사의 대필작가 희망 관리자 2011-12-27 8974 1049
12 귀사에 디자이너 입사지원한 사람인데요.. 권아름 2011-12-26 9289 1135
11   귀사에 디자이너 입사지원한 사람인데요.. 관리자 2011-12-27 5896 1184
10 이원종 전 충북지사 제천 모교에 도서 기증 권선복 2011-11-22 9398 1104
9   국민행복~균대화 국가론 (국민 모두가 행복한 나라) 권선복 2011-11-22 9859 1157
8 신간 ‘성공한 내 모습을 상상하라’ 훈훈한 감동 남긴 출판기념회 개최 권선복 2011-11-19 9883 1078
 
  1 / 2 / 3 / 4 / 5 /